경주 최 부잣집



12대 만석꾼과 9대 진사를 지낸 경주 최 부잣집.


3대를 잇기 어렵다는 부를, 가문의 파시조인 최진립(1568~1636) 때부터 일제강점기를 거친 마지막 만석꾼 최준(1884~1970)까지 400년 12대에 걸쳐 이어온 영남 최고의 명문가이다.


고위직에 오르면 당쟁에 휘말려 가문이 멸하기 때문에 진사(과거 초시 합격 후 받는 벼슬) 이상의 벼슬은 하지 못하게 자손들을 단속하고, 남으로는 영덕, 북으로는 포항까지 굶는 이가 없도록 돌보면서 만석 이상의 재물을 쌓지 않는 전통을 지킨 최 부잣집.


신분고하를 막론하고 마을을 지나는 과객을 후하게 대접하여 조선팔도 명망가들이 알아서 찾아오고, 헐벗은 이에게는 옷과 잠자리를 내주고 굴비 한 손에 쌀까지 쥐어보내니, 사천리 강산에 최 부잣집을 모르는 이가 없고 그 덕망 때문에 동학혁명 때도 살기 어린 이가 이 집에는 얼씬하지 않았다.


최 부자 가문의 육연 (자신을 지키는 교훈)

자처초연(自處超然) = 스스로 초연하게 지내고

대인애연(對人愛然) = 남에게 온화하게 대하며

무사징연(無事澄然) = 일이 없을 때 마음을 맑게 가지고

유사감연(有事敢然) = 일을 당해서는 용감하게 대처하며

득의담연(得意淡然) = 성공했을 때는 담담하게 행동하고

실의태연(失意泰然) = 실패했을 때는 태연히 행동한다


최부자 가문의 육훈 (집안을 다스리는 교훈)

과거를 보되, 진사 이상 벼슬을 하지 말라

만석 이상의 재산은 사회에 환원하라

흉년기에는 땅을 늘리지 말라

과객을 후하게 대접하라

주변 100리 안에 굶어죽는 사람이 없게 하라

시집온 며느리들은 3년간 무명옷을 입게 하라


이렇듯 최 부잣집은 '육연'과 '육훈'을 교훈 삼아 항시 가문의 식솔들을 단속하며, 조상부터 자손까지 한결같은 자세(Stance)를 유지하니 바람 잘 날 없는 한반도에서도 가히 400년이나 되는 오랜 기간 가문을 지켜온 게 아닐까 싶다.


현대의 우리는 삶에 대한 어떤 스탠스(Stance)를 취해야 하는가? 나는 어떤 자세로 이번 생에 임해야 하는가?


오랜만에 아버지한테 전화 한통 넣어야겠다. 

"우리 J씨 집안 가훈은 뭐유?"




Copyrights © 2020 RASHOMON

Copyrights © 2020 RASHOMON